정신 없음

애들은 쉬는 시간마다 떠들어서 쉬는 시간이라는 것을 알려줌

급식실은 더 시끄러워서 밥이 어디로 들어가는지 모르겠음

교감 선생님께서는 빠른 학습지도안 작성을 원하심

수업참관은 토요일부터 가능

교재는 교과 선생님께 달라고 하면 됨

수련회, 수학여행은 따라가지 않음

체육대회는 함께 함

잘생긴 교생 선생님은 인기가 많음

잘생긴 교생 선생님을 따라 다니면 비명 소리도 들을 수 있음

교무부장선생님께 이상한 말을 들었음
어떤 애가 2학년 5반 교생선생님이 귀엽게 생겼다고 했다고 한다
과목이 뭐냐고 물어봤더니 컴퓨터라고 했다
그래서 교무부장선생님은 여자 선생님 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컴퓨터는 제 교과입니다.

어떤 애들은 복도에서 인사를 한다
어떤 애들은 "하이"라고 말한다
어떤 애들은 뭔가 이상한 언어로 인사를 한다

어떤 애는 나에게 소리쳐서 매력을 느낀다고 했다(꿈이려나)

교육 실습록은 매일 매일 작성하여야 한다

지각하면 찍힘과 동시에 점수도 감점 된다

외출하려면 5군데 확인을 받아야 한다

하루에 너무 많은 정보가 들어와서 거의 기억을 못한다

적어 두고도 무슨 말인지 잊어 버린다;

아침 자율 학습시간, 점심시간, 청소시간은 학급경영에 참여해야 한다

학교는 계획적이고 계획은 공개 되어 있다

급식실 숭늉은 맛있다

어머니께서는 교생 선생님은 일반 교사와 똑같이 바로 수업에 참여 하는 줄 아신다

교육 실습생 모임은 언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나의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생 마지막날  (30) 2008.06.07
2차 도메인 구매  (16) 2008.05.22
교생 실습 첫날  (28) 2008.05.14
포비든킹덤 감상  (4) 2008.04.27
내가 가야 할 길  (15) 2008.04.22
bold님 뭐하고 살아요!?  (12) 2008.04.16
Posted by Bo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