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생실습'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6.07 교생 마지막날 (30)
  2. 2008.05.14 교생 실습 첫날 (28)
  3. 2008.03.10 교생 실습 등록하다?! (6)

교생 마지막날

나의일상 2008. 6. 7. 23:18
5월 14일 ~ 6월 7일까지 4주동안의 교육실습이 끝났다.
유덕중학교에서 지냈고 2-5반 학급경영을 할 수 있었다.
1-9반에는 사촌동생이 있었고, 과목은 컴퓨터를 맡게 되었다.
첫날 아침 조회시간에 2-5반과 처음 인사를 했고, 한달동안 잘 지내보자고 했다.
벌써 한달이 흘러서 다시 애들 앞에 섰다.
담임 선생님께서 말할 기회를 주셨는데, 얼마전부터 생각해왔던 말들이 하나도 생각이 나지 않았고 무슨말을 해야 할지 몰랐으며 눈물도 안 나왔다.
결국 멍 하게 서있다가 5분 이라는 시간을 그냥 보내버렸다.
멍청하게...
해줄 말이 참 많은데, 결국 중요한 때에 아무 말도 못해버리다.
전화번호만 남겨준채 나왔다.
E-mail도 알려줄걸...
아이들 아이스크림 주문 하고, 교실에 들어와서 양성평등을 주제로 쓴 글 중에서 잘 쓴 글 3개를 뽑아서 담임 선생님께 드리고 봉사활동 지도후 종례를 하고 담임선생님과 간단하게 점심을 먹고 집으로 왔다.
몇몇 아이들에게 문자가 왔고 답장도 해주었다.

토요일날 연락처를 알려주겠다고 괜히 버티고 있기도 했고, 애들한테 연락 오면 답장도 안 해주고 그랬었다.
적극적이 애들은 필사적으로 번호를 따내려고 난리였지만 주지 않았다.
어떤 애는 계속 귀찮게 알려달라고 해서 "안 된다고 했지!" 따끔하게 말했더니 날 까칠한 교생샘으로 불렀다.

2-5반 부반장은 우리가 뭘 잘해서 아이스크림 사주냐고 했고, 담임선생님께서도 아이스크림 사주는건 자유지만 꼭 사줄 필요는 없다고 하셨다.
그 말도 맞다.

나의 어렴풋한 교생선생님의 기억으로는 예쁘고, 먹을 것은 물론 편지도 써주셨다. 자세히 기억은 안 나지만 분명 좋았다고 기억하고 있다.

교생 실습은 정말 힘들것이 없지만 힘들었다. 6시에 잤는데 7시에 일어나는 경우(13시간 수면)가 2번이나 있었고, 이상하게 피곤했고 연구수업 준비 할 때는 정신적인 압박에 부담감이 컸다.

왜 나에게 수업 안 들어오냐고 아쉬워한 학생도 있었고, 내 수업을 2번이나 받은 반도 있었다.
사탕으로 발표를 유도해보기도 했고, 3반을 넘어서 시끄럽게 떠드는 소리가 들리게 만들기도 했다.

어느새 학교에 익숙해지고 있었고, 연구수업이 끝난 뒤로는 마음이 너무나 편했다.
이론과 실제의 차이를 느낄 수 있었고,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아무리 듣고 공부 한것보다 실습 나가서 한달 동안에 배운 것이 훨씬 더 많았던것 같다.

실습 끝나기 얼마전에 수학 선생님은 나의 존재를 알아 버렸다.

왜 블로그에 교생 첫날 글만 올라온 뒤로 글이 꾸준히 올라오지 않는지에 대한 이유도 알게 되었다.
도대체 짬이 나질 않고 너무나 정신이 없었다.
핑계일지도 모르지만, 아무것도 안 해서 도대체 무얼 하며 하루를 보냈는지와는 완전히 반대로 너무 많은 일을 해서 무슨 일을 했지는지 기억이 잘 안나고 어제였는지 그제 였는지 오늘인지도 구분하기 힘들었다.

정말 아쉽고, 노력하면 더 배울 수 있었을텐다 하는 안타까움, 조금더 학생들에게 다가가지 못한 미안함 등이 남는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온것으로 만족하며 실습마지막날을 보낸다.

'나의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벽대전 1부 - 거대한 전쟁의 시작 감상  (2) 2008.07.23
스킨 변경 & 최근 생활  (4) 2008.07.20
교생 마지막날  (30) 2008.06.07
2차 도메인 구매  (16) 2008.05.22
교생 실습 첫날  (28) 2008.05.14
포비든킹덤 감상  (4) 2008.04.27
Posted by Bo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larhalfbreed.tistory.com ludensk 2008.06.08 0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그래서 지금까지 글이 없으셨군요ㅎㅎ
    학생들한테 블로그 주소 가르쳐주고 오시지~_~

  2. Favicon of https://marketings.co.kr DOKS promotion 2008.06.08 0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드님은 교생이셨어요 ??????

  3. Favicon of http://youngkyoung.net 영경 2008.06.08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생실습이 너무 바쁘셨군요~
    너무 오랜만의 포스트네요ㅋ
    소중한 경험들이 되실 거라 믿어요.

  4. Favicon of https://ruddo.tistory.com rudo 2008.06.09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어요.
    좋은 추억으로 남겠군요.
    교생때 인연이, 쭉 이어질 수도 있어요.ㅋ
    고생하셨습니다.^^

  5. Favicon of https://coldrain.tistory.com 콜드레인 2008.06.09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고생도 많으셨지만, 그만큼 좋은 추억도 많이 만드신것 같네요 ^^

  6. Favicon of http://www.kimchi39.com 김치군 2008.06.09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 저도 아이들을 좋아하는데, 가르치는건 영 성격에 안맞아서 ㅎㅎ..

  7. Favicon of http://ilovenecely.tistory.com 러브네슬리 2008.06.09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사히 교생실습을 마치신걸 축하드려요.. ^^ㅋ
    음..적극적으로 번호를 딸려고 했던 학생이 있었다는 걸 보아..
    bold님이 여자분이실 것 같다는 추측이 모락모락 ㅎㅎ

  8. Favicon of http://blog.daum.net/evered 호갱 2008.06.10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잠깐 아이?를 가르쳐 봤는데 정말 힘들더군요...;;;

  9. Favicon of http://firstnoon.tistory.com 첫눈e 2008.06.13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만이예요 ^^
    제 블로그는 아직 잠수중이랍니다 ㅋㅋ

    교생실습 잘 끝내서 다행입니다..
    아이들의 장난섞인 텃세도 무사히 견디신거죠? ㅋㅋㅋ

  10. 꼬마제자 2008.06.13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쌤...보고싶어여 ㅜ_ㅜ..
    우리 쌤..다시돌아와 ㅗㅗ 안그러면 나 선생님집찾아갈꼬야

  11. 아셂님아염키키키키 2008.06.15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유덕중인데, 뭔과목이셧어요?

  12. 아셂님아염키키키키 2008.06.15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컴퓨터 선생님이셨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키 졸 아담하시던데....귀엽게 생기셨었음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

  13. Favicon of http://ㅋㅎㅋㅇㄹㄴ라어ㅣ 얼짱지윤 2008.06.18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쌤보고품

  14. ㅋㅋㅋ 2008.06.28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나한테도전화번호알려주지..ㅠㅠ
    1학년이라고안알려주시는거..?ㅠㅠ
    1학년8반컴퓨터수업에도좀오시지왜안오셨어요??

  15. 오오옷(군님) 2008.07.12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흠, 유덕중학교를 쳐보니 나왔네요! 그닥 선생님한테 머리에 새겨진 아이가 아니라서 허허허-ㅅ-

교생 실습 첫날

나의일상 2008. 5. 14. 00:10
정신 없음

애들은 쉬는 시간마다 떠들어서 쉬는 시간이라는 것을 알려줌

급식실은 더 시끄러워서 밥이 어디로 들어가는지 모르겠음

교감 선생님께서는 빠른 학습지도안 작성을 원하심

수업참관은 토요일부터 가능

교재는 교과 선생님께 달라고 하면 됨

수련회, 수학여행은 따라가지 않음

체육대회는 함께 함

잘생긴 교생 선생님은 인기가 많음

잘생긴 교생 선생님을 따라 다니면 비명 소리도 들을 수 있음

교무부장선생님께 이상한 말을 들었음
어떤 애가 2학년 5반 교생선생님이 귀엽게 생겼다고 했다고 한다
과목이 뭐냐고 물어봤더니 컴퓨터라고 했다
그래서 교무부장선생님은 여자 선생님 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컴퓨터는 제 교과입니다.

어떤 애들은 복도에서 인사를 한다
어떤 애들은 "하이"라고 말한다
어떤 애들은 뭔가 이상한 언어로 인사를 한다

어떤 애는 나에게 소리쳐서 매력을 느낀다고 했다(꿈이려나)

교육 실습록은 매일 매일 작성하여야 한다

지각하면 찍힘과 동시에 점수도 감점 된다

외출하려면 5군데 확인을 받아야 한다

하루에 너무 많은 정보가 들어와서 거의 기억을 못한다

적어 두고도 무슨 말인지 잊어 버린다;

아침 자율 학습시간, 점심시간, 청소시간은 학급경영에 참여해야 한다

학교는 계획적이고 계획은 공개 되어 있다

급식실 숭늉은 맛있다

어머니께서는 교생 선생님은 일반 교사와 똑같이 바로 수업에 참여 하는 줄 아신다

교육 실습생 모임은 언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나의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생 마지막날  (30) 2008.06.07
2차 도메인 구매  (16) 2008.05.22
교생 실습 첫날  (28) 2008.05.14
포비든킹덤 감상  (4) 2008.04.27
내가 가야 할 길  (15) 2008.04.22
bold님 뭐하고 살아요!?  (12) 2008.04.16
Posted by Bo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uvmaya.tistory.com/ ::MaYa:: 2008.05.14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되었지만(ㅠㅠ) 지금 들어도 교생선생님이란 단어는 참 설레네요..
    좋은 경험과 좋은 선생님이 되시길!!

    요새애들......조심하세요....ㅠㅠ

  2. Favicon of http://www.ideakeyword.com Mr.번뜩맨 2008.05.14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생도 쉬운게 아니네요..^^;;

  3. Favicon of http://somewear.tistory.com 사춘기 소년 2008.05.16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헤. 열심히 하셔서 좋은 선생님 되세요! 저 중학교 때는 한문 교생 선생님이 애들을 뭉둥이로 마구 패더라구요. 지금 생각해보면 그 사람도 대학생이었을 텐데, 애들이 뭘 그렇게 잘못 했다고 그렇게나 무식하게 때렸던 건지...지금은 좋은 선생님이 되었나 모르겠네요;;;;

  4. Favicon of https://ruddo.tistory.com rudo 2008.05.16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수업하시겠네요? 참관보단.ㅋ
    음. 연구수업 준비도 하실테구요.
    많이 바쁘시죠?ㅠㅠ?
    힘내세요, 내일이면 또 오늘이 추억이 됩니다.ㅋ

  5. Favicon of http://firstnoon.tistory.com 첫눈e 2008.05.18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생도 쉬지만은 안군요..
    근데.. 잘생긴 교생선생님을 따라다니면 비명소리도 들을 수 있따니 ..................... ? ㅋㅋㅋㅋㅋㅋ

  6. Favicon of http://funfunday.tistory.com/ 펀펀데이 2008.05.21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난 '교생선생님'하면 예쁜 미술과목 선생님만 생각이 나는건지... 고정관념이겠죠? ㅋ

  7. 꼬마제자 2008.05.21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쌤ㅋㅋㅋㅋㅋㅋㅋ 선생님인기캡숑이에영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선생님한테 받은 팔목싸인 절대안지울꺼야 !!
    저 준경이에여 ㅋㅋ기억하세요쌤!

  8. Favicon of https://marketings.co.kr DOKS promotion 2008.05.22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볼드님은 몇학년인가요 ? 학교생활이 참 실감나게 쓰였네요. 귀엽기도 하고 추억이 생각나기도 하네요 ㅎㅎ

  9. 꼬마제자 2008.05.22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ㅜ_ㅜ 나 담배안핀다니까요 -_... 나 내일두 쌤 괴롭히로 가야겟져 ㅋㅋㅋ
    쩀~>< 우린 무슨사이이이이이이이이이잉??
    알져?~ ><아라여 쌤ㅋㅋㅋㅋㅋ
    쌤 내일보는고에영?~><상담하루가야지?~

  10. Favicon of https://coldrain.tistory.com 콜드레인 2008.05.23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을 달고 있는 지금쯤은 수업 들어가시겠네요~?
    처음으로 수업을 해보신 소감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ㅋ

  11. Favicon of http://youngkyoung.net 영경 2008.05.23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저한테 좋은 말씀해주셨던 선생님이 기억에 나네요...
    Bold님도 꼭 좋은 선생님 되세요! ^^

  12. 우리웅썜♥ 2008.05.24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선생님준경이한테만잘해주시기?ㅡ__-삐짐....
    아원래내가선생님팬클럽회장이구선생님짱조아햇엇는데...
    애들이잘생긴은갈치쌤조아하드만왜갑자기바꼇나그!!
    짜증나죽겟져ㅠ3ㅠ

  13. 우리웅썜♥ 2008.05.24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제가누군지마쳐바엿!

  14. 꼬마제자 2008.05.24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은채지 누구여 ㅗㅗ
    웅쌤은 내꼬임ㅅ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웅썜그치??안그러면 쌤..생활힘들어져..
    그때 점심시간..기억나져??
    그것보다 더쌔게 할꼬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5. 우리웅썜♥ 2008.05.29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뭔데...웅쌤첨부터내가먼저좋아햇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몬너꺼니ㅋㅋㅋ넌......은갈치선생님으좋아햇엇져!!

  16. 꼬마제자 2008.05.29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나은갈치 싫어했는데?? 난 강희웅쌤을 체육대회날
    처음보고 그때부터 난 강희웅쌤한테만갔는데??
    제발 헛소리좀하지마렴~ 희웅쌤 우산...나..부셔버릴꼬댜

  17. 우리웅썜♥ 2008.05.30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아그냣...;;
    난첨밧을때부터우리웅썜한테뿅갓다ㅋㅎ

  18. 꼬마제자 2008.05.30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하지만넌안대 나는 웅쌤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선생님들 입에두
    올라갔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웅쌤은 김대중거기에서두 나보고 아는척해서
    데이트햇쨔!ㅋㅋㅋㅋ

  19. ㅋㅋㅋ 2008.06.28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쌤귀여운데..?
    아씨주아가쌤한테"쟤가선생님귀엽대요"해서 얼마나쪽팔렸는지..ㅠ
    근데진짜쌤귀여버요~

5월 12일부터(아! 12일은 석가탄신일이라서 쉬니까) 13일 ~ 6월 7일까지 교생실습 나갑니다.
그 때문에 저를 받아 줄 학교가 필요합니다.

목요일에 연락을해서( 오늘의 일기 ) 유덕중에 미리 말을 해놨다가 오늘 학교에 직접 공문을 들고 찾아 갔습니다.

학교에 12시 30분쯤에 도착했는데, 점심시간!! 두둥~ 행정실 직원(누나?)이 보이길래 "교생실습 공문 내러 왔는데요" 대뜸 말해봤다. "잠시만요"  하면서 행정실로 들어 갔는데 다른 직원(누나)분이 교감실로 가보라고 해서 교감실로 갔다. 도중에 선생님들은 점심드시러 가시는듯 보였는데 어떻게 못하교 교감실문을 두드리고 들어갔지만 아무도 없었다. '자~ 이제 어쩌지?' 기다려야 하는가ㅜㅜ 학교는 전쟁 난듯이 시끄러웠고, 나는 갈 곳이 없어졌다. 누군지 모르는 교감선생님을 기다려야 했고, 누구 하나 말 걸어주는 선생님이 없었다(내가 누군지 모르므로) 그러다가 교감선생님으로 보이시는 분이 교감실로 들어가시길래 공문을 내밀며 교생실습하겠다고 했습니다. 기간과 무슨과목 할 것인지 물어 보시고는, 담당 선생님한테 허락을 받아야 한다면서 4층으로 저를 보냈습니다.
4층 2학년 교무실로 갔는데 기술선생님은 안 계셨고, 다른 선생님들만 있었습니다. 식사하러 가신듯 하다고 해서 기다렸는데 얼마동안 기다렸지만 안 왔습니다.(그동안 어떤 선생님이 출력하시다가 용지가 걸린것 뺐는데, 출력 방향이 이상하다고 하신것의 원인은 용지 삽입 방향이 잘 못 된듯 합니다.)어떤 선생님께서 "아까 1층에서 봤었나요?" 물으셨는데 교무실에서 봤던 선생님이었습니다. 맞다고 했더니 물건 팔러 오신줄 알고 말 안 걸었다고 그러셨습니다.(어딜봐서 판매원으로 보이는지;) 그 선생님이 3층 컴퓨터실 옆에 정보실이 있는데 거기에도 기술선생님 자리가 있다고 가보라고 해서 그쪽으로 갔습니다.
다행이 기술선생님이 계셨지만 분주하셨고, 잠시뒤에 교생실습하러 왔다고 말했습니다. 무슨과목 할 수 있냐고물으시길래 기술이나, 컴퓨터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어차피 실습이니, 가르칠 수만 있다면 어떤 과목이나 가능하다는) 그랬더니, 기술 과목은 수업시수가 얼마 안되니까 컴퓨터 선생님이 수업이 많고 바쁘시니 도와 드리라면서 컴퓨터 수업을 맡아 주라고 하셨습니다. 근데 컴퓨터 선생님이 어디가셨는지 모르는 상황. 또 기다리고, 얼마뒤 컴퓨터 선생님이 오셔서, 또다시 교생실습 하러 왔다고 했습니다. 이곳 저곳 전화 해보시고는 받아 주신다고 했고, 저는 교생 실습 때 컴퓨터 교과에 기술선생님 학급경영에 참여 하게 됐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연구주임 선생님께 보내져서, 2층 1학년 교무실로 가게 되었습니다. 선생님은 교감선생님께 여쭤 본다고 하셨는데 교감선생님께서 자리에 안계시는 바람에 한교시를 기다리게 됐습니다. 수업이 끝나고 연구주임(영어선생님)께서 오셔서 1층 교감선생님께 갔고, 최종적으로 허락을 받았습니다. 제가 받아와야 할 서류는 목요일 이후에 받으러 가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하고 집에 왔습니다. 집에 오니 거의 3시가 되었습니다.

지출은 빠빰! 0원
하지만 입고 갔던 옷은 목요일 인터넷에서 구입 제 한달 용돈을 거의 다 써버렸네요.
제가 지출이 적은 이유는 하루에 썼던 소비 내용만 적어서 인듯 합니다. 가끔 인터넷 구매하거나, 오락실가거나, 적게 쓴돈, 잊어 버린 돈 등 등 기억 못하는 사항은 빼먹어 버리니까요. 다음에는 빼먹지 않고 적어봐야겠네요ㅎ

저희 집에서 유덕중까지 거리는 도보로 15분정도 밖에 안 걸립니다.
횡단보도는 3개 정도 있습니다.

오늘의 일은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월요일은 수업이 없으므로 중학교에 가서 교생 실습 허락 받고 오고 집에서 푹 쉬었다는 말입니다.

주말은 토요일, 일요일 축구를 했는데 걷는데 이상이 없으니 뛰는데도 이상 없습니다. 하지만 좀 오래 뛰면 아프더라구요. 아마도 이번주까지 쉬고 재활훈련(?)하면 금방 나을듯 합니다.

얼마전부터 블로그는 저의 일기장이 되어버렸네요ㅎ

교생실습 때 알아보는 학교에 가볼 때는 시간을 잘 맞춰서 가야지 저처럼 고생을 안 한다는 건 꼭 알아두시구요.
특별한 점이 없다면, 자기기 실습 하고 싶은 학교에서 잘 받아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교생실습과목 교수님께서는 이왕이면 모교로 가면 좋겠다고 하셨지만(혹시나 저를 가르치신 선생님이 계신다면 분명히 자랑스러워 하실 거고, 점수도 잘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 저는 집에서 가까운게 최고라는 생각과 좋아 하는 선생님이 계신 학교로 갈까 고민중에서 가까운 곳(사촌동생이있는) 학교로 결정했습니다.

'나의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웹폰트 테스트 포스팅  (6) 2008.03.11
타로카드  (2) 2008.03.10
교생 실습 등록하다?!  (6) 2008.03.10
쓸데 없는...  (8) 2008.03.07
오늘의 일기  (4) 2008.03.06
오늘의 일기  (2) 2008.03.05
Posted by Bol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uddo.tistory.com rudo 2008.03.11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작년에 교생실습 갔다왔거든요.
    아. 정말.. 풋풋한 기억이 떠오릅니다.ㅠ_ㅠ

  2.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에코♡ 2008.03.11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교생실습^^

    열심히 하시고, 즐거운 추억도 많이 만들어 오세용^^

  3. Favicon of http://youngkyoung.net 영경 2008.03.16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을 것 같은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