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생실습

교생 마지막날 5월 14일 ~ 6월 7일까지 4주동안의 교육실습이 끝났다. 유덕중학교에서 지냈고 2-5반 학급경영을 할 수 있었다. 1-9반에는 사촌동생이 있었고, 과목은 컴퓨터를 맡게 되었다. 첫날 아침 조회시간에 2-5반과 처음 인사를 했고, 한달동안 잘 지내보자고 했다. 벌써 한달이 흘러서 다시 애들 앞에 섰다. 담임 선생님께서 말할 기회를 주셨는데, 얼마전부터 생각해왔던 말들이 하나도 생각이 나지 않았고 무슨말을 해야 할지 몰랐으며 눈물도 안 나왔다. 결국 멍 하게 서있다가 5분 이라는 시간을 그냥 보내버렸다. 멍청하게... 해줄 말이 참 많은데, 결국 중요한 때에 아무 말도 못해버리다. 전화번호만 남겨준채 나왔다. E-mail도 알려줄걸... 아이들 아이스크림 주문 하고, 교실에 들어와서 양성평등을 주제로 쓴.. 더보기
교생 실습 첫날 정신 없음 애들은 쉬는 시간마다 떠들어서 쉬는 시간이라는 것을 알려줌 급식실은 더 시끄러워서 밥이 어디로 들어가는지 모르겠음 교감 선생님께서는 빠른 학습지도안 작성을 원하심 수업참관은 토요일부터 가능 교재는 교과 선생님께 달라고 하면 됨 수련회, 수학여행은 따라가지 않음 체육대회는 함께 함 잘생긴 교생 선생님은 인기가 많음 잘생긴 교생 선생님을 따라 다니면 비명 소리도 들을 수 있음 교무부장선생님께 이상한 말을 들었음 어떤 애가 2학년 5반 교생선생님이 귀엽게 생겼다고 했다고 한다 과목이 뭐냐고 물어봤더니 컴퓨터라고 했다 그래서 교무부장선생님은 여자 선생님 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컴퓨터는 제 교과입니다. 어떤 애들은 복도에서 인사를 한다 어떤 애들은 "하이"라고 말한다 어떤 애들은 뭔가 이상한 언어로 .. 더보기
교생 실습 등록하다?! 5월 12일부터(아! 12일은 석가탄신일이라서 쉬니까) 13일 ~ 6월 7일까지 교생실습 나갑니다. 그 때문에 저를 받아 줄 학교가 필요합니다. 목요일에 연락을해서( 오늘의 일기 ) 유덕중에 미리 말을 해놨다가 오늘 학교에 직접 공문을 들고 찾아 갔습니다. 학교에 12시 30분쯤에 도착했는데, 점심시간!! 두둥~ 행정실 직원(누나?)이 보이길래 "교생실습 공문 내러 왔는데요" 대뜸 말해봤다. "잠시만요" 하면서 행정실로 들어 갔는데 다른 직원(누나)분이 교감실로 가보라고 해서 교감실로 갔다. 도중에 선생님들은 점심드시러 가시는듯 보였는데 어떻게 못하교 교감실문을 두드리고 들어갔지만 아무도 없었다. '자~ 이제 어쩌지?' 기다려야 하는가ㅜㅜ 학교는 전쟁 난듯이 시끄러웠고, 나는 갈 곳이 없어졌다. 누군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