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일상/요리

닭고기 장조림 완성!

안녕하세요. 볼드예요. 오늘은 닭고기장조림을 만들어 봤어요.

재료는 이마트에서 쓱배송으로 주문한 닭안심 1kg, 깐마을, 새송이, 깐메추리알, 참타리, 마늘, 꽈리고추를 준비했어요. 

버섯이나 꽈리는 취향이라서 꼭 넣지는 않아도 될거 같아요.

기본재료는 고기, 메추리알 정도?




먼저 고기를 삶을 물을 끊여줍니다.


물이 끓는 동안 재료는 씻고 손질 해주세요.


물이 끓으면 고기를 넣고, 맛술 넣고 5~10분정도 삶아 주세요.


꽈리고추, 마늘, 버섯, 메추리알을 씻어서 준비해주세요.

꽈리고추는 꼭지 따고 포크로 구멍을 송송송 내주세요.


익은 고기는 건져서 물로 한번 씻어주세요. 열도 시키고 비린내도 잡는 다고 하는데, 비린내는 잘 모르겠고, 일단 고기를 잘게 찢을 때 뜨거우면 손 데이니까 식혀주세요.


이제 손질이 끝났다면 다 된거나 다름 없을 줄 알았는데, 양이 너무 많았는지 생각보다 오래걸렸어요.

 

조림물을 만들어서 끓여줍니다.

저는 간장 한컵, 설탕 2스푼, 후추 반스푼, 맛술, 쯔유, 새우젖 이렇게 넣었구요.

기본은 간장과 설탕으로 충분한거 같기도 해요.


고기 삶은 물을 육수로 사용 할 수 있는데요. 고기에서 비린내가 나거나 꺼려지면 그냥 물로 해도 됩니다.

버섯 식감이 좋은데 향은 싫은 분은 물로 한번 삶아주면 돼요.


조림물을 끓이고, 메추리알, 버섯을 먼저 넣고 계속 끓입니다.

색이 연해서 나중에 간장을 더 추가 했어요.


버섯이 물을 품고 있어서 조금 싱거워지기도 하니 맛을 보면서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을 해주세요.


저는 맛을 보면서 부족한 맛을 조금씩 추가했어요.


어느정도 끓고 거의다 됐다 싶으면, 꽈리고추 마늘을 넣어 줍니다.

자 이제 다 됐어요.


꽈리고추가 숨이 죽으면 완성인데요.

안 매운 고추면 숨만 죽어도 맛있는데, 이번 고추는 매워서 푹 익혀 줬어요.



끓고나면 한 5~10정도 더 끓이고 불을 끄면 된다고 하던데요. 저는 끓는데도 오래 걸리고, 색도 제가 원하는만큼 진하게 안 나와서 좀 오래 끓였어요.

자 완성!! 맛있어 보이게 찍고 싶었는데, 쉽지가 않네요.



뭐 도마가 필요하지도 않고, 재료 손질해서 끊이면 되는거라서 간단한편이에요. 하지만 이번에 거의 재료만 2kg 가량 되어서 손이 좀 가고 끓는대도 시간이 좀 걸렸어요. 저번에 500g정도 할 때에는 금방해서 이번에도 금방 할 줄 알았는데요. 생각보다 오래 걸렸어요. 물 끓고 조리고 하느라 거의 한시반 정도 걸린거 같네요.


할 때는 많아 보였는데 막상 먹으려고 보니까 얼마 안 되네요.


그럼 밑반찬 하나 만들었고, 다음에 또 봐요.


오늘은 이만 줄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