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19 축구화 등급 & 새로 산 축구공, 축구화 (14)

 

안녕하세요!

볼드에요.


감기로 고생하다가 이제 몸이 나아진듯해서 밖에 나가서 놀려구요.

축구공과 축구화를 샀어요~


모델은 바로 두두둥!

유로2012 공인구였던 아디다스 탱고12 컴페티션과

그리고 축구화는 나이키 CTR360 리브레토 II 에요.

3가 나와있는데 2를 산 이유는 바로 가격! 나름 저렴하게 판매하는걸 보고 샀어요. 지름신 강림.


일단 사진을 한번 볼까요?



인터넷에서 축구공 살 때는 잘 보고 사야해요.

매치볼이 가장 비싸고 컴페티션, 아트피셜 더프, 탑 리플리카 등이 있는데요.

사진이랑 이름은 컴페티션인데 탑 리플리카 제품을 보내는 사람도 있어요.

그러니 가격과 사진 후기등을 잘 보고 믿을 만한 곳에서 구입하세요.

저도 저번에 한번 속은 적이 있었어요.

그림은 아트피셜 더프였는데 리플리카 제품이 와서 그냥 썻어요.

가격이 저렴한 편이였는데 판매자가 잘 모르고 더 상위 제품 그림이 비슷하니까 올렸나봐요.


아트피셜 위로는 서멀본딩이라고해서 본드로 깔끔하게 마감을 해서 더욱 원에 가깝게 만들고 빗물이 들어가지도 않는다고 하네요!

그래서 조금 좋은걸로 사려고 컴페티션으로 샀어요.


밖에서 차보니 내구도가 생각만큼 좋지는 않는것 같네요. 아주 싼걸로 여러개 사는게 더 좋을 수도 있겠네요.


축구공은 바람을 빼고 오는 경우와 넣어져있는 경우가 있는데 넣어져 오는 경우에 배송중에 찌그러질 수 있어요. 팅겨보니 이상하게 튄다 싶으면 바람을 빼서 모양을 다시 잡아주세요.

바람이 없이 오는 경우에는 적당한 공기를 넣어서 모양을 잡아주고요.

처음에는 공기를 조금 부족한듯 넣어서 차다가 공의 탄력이 붙거나 안나간다 싶으면 공기를 더 넣어주면 좋은것 같아요. 공기가 너무 많이 들어있으면 딱딱하고 아프고 잘 안나가기고 하구요. 공기가 너무 적으면 물렁물렁하고 발을 먹고(?) 멀리까지 힘 있게 날아가지 못하니까요 적당히 넣어주어야 해요.

압력계가 있으면 좋은데 그렇지 못하니 차보고 판단하는 방법을 이용해는거죠!





축구화는 집에 3켤레나 있는데, 맨땅에서 신기 아까워서 싼걸로 알아보다가 샀어요.

저는 리브레토가 중간 단계인 줄 알았는데 최 하위 제품이라니 ㅠㅠ


더보기(수정전)

기능이나 디자인 등을 자세히 보고 판단하세요. 보통은 가격 차이만큼 성능의 차이가 나는 편이지만,

가끔 가격대비 성능이 좋은 등급도 있어요.

 

수정 2013/06/07 

- 예를 들어서 레이저가 스트라이크보다 싼 경우가 있는데요. 그건 출시 일이나 선호도에 따라서 약간 가격이 달라진 경우입니다. 재고 정리의 개념으로 할인을 많이 하거나 하면 레이저가 더 싼경우가 있어요. 그렇다고 해서 레이저가 좋냐 스트라이크 좋냐 물어보면 레이저가 더 좋다고 하겠지만, 제품이 너무 오래되었거나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스트라이크가 더 좋다고 할 수도 있겠지요. 

- 비싼게 물론 기능적인면이나 과학적인 기술이 더 많이 들어있지만, 체감은 크지 않기 때문에 중간 정도에서 고르시는 것도 괜찮아요. 저는 중간단계를 많이 써봤는데요. 저가에서 중가는 차이가 좀 나지만 중간에서 고가는 차이가 크게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에 중간급을 선호해요. 저가 제품은 그냥 디자인만 따라가고 기능이 많이 빠져서 큐션감이나 착용감이 많이 떨어지는 느낌이 있으니, 직접 신어 보고 고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2008/02/17 - [축구] - 축구화 고르기

2008/02/27 - [축구] - 축구공 뭘로 살까?

전에 축구화고르기에서 보면 사용용도에 맞게 잘 고르면 되요.

그렇지만 역시 가격이 참 중요한 요소중에 하나에요.


그래서 저는 인터넷을 헤메이다가 나름 저렴한 가격에 제품이 있어서 샀어요.

리브레토는 고무돌기도 있고 약간의 기능성이 첨가되었고, 가죽은 인조가죽, 스터드는 HG로 골라서 맨땅에서 쓰기에 적합해요. 기존에 가지고 있는 제품은 맨땅에서 신기 조금 아까웠거든요.

그런데 새로운 축구화가 생기니 새것이라서 그런지 맨땅에서 신기가 아깝네요.

공도 아깝고, 사람의 욕심이란...



축구화는 사진이 더 잘 나왔네요.

사진이 너무 잘 나와서 실물이 더 안 좋아 보일 정도에요. 하하하



CTR360은 CoTRol과 360도 스터드의 합성어로 볼 컨트롤 정확한 패스 자유로움 움직임의 컨셉인 축구화라고 볼 수 있겠네요.

착용선수로는 한혜진씨와 열애설에 등장했던 자수 HJ SY 24라고 적어진 기성용선수, 이니에스타 등이 있어요.

기성용선수는 티엠포신는 모습을 봤었는데 CTR360 III 출시후에는 CTR360을 신고 있네요.



직접 착용 샷이에요~ 축구공이 예쁘게 나왔네요^^

배송중 찌그러져서 열심히 펴고 있어요 ㅠㅠ



구멍이 송송송 있어서 통풍은 잘 될것 같구요.

아웃사이드 부분에 약간 저항을 줄 수있는 코팅이 되어 있어서 다른면보다는 더 공에 스핀이나 터치감에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런데 맨땅에서 흙이 많이 묻으면 잘 안 될 수 있을 듯 싶어요.



착용 소감은 확실히 티엠포 시리즈가 착용감이 가장 좋구요. 그 다음이 CTR360, 토탈90, 머큐리얼 순서가 아닐까 싶네요.

느낌은 티엠포와 토탈90의 중간 느낌?

물론 하위 제품이라서 기능이 들어나기는 힘들겠지만, 그래도 만족스럽네요.


추가 느낌.


저는 볼드구요.

그럼 이만 다음에 다시 만나요 제발~


Posted by Bo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