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14 추파춥스 150개 구매! (5)


추파풉스를 150개 주문 했습니다.
그런데 155개가 왔습니다.
한통을 주문했는데, 무게로 측정 해서 그런지 제가 잘 못 셌는지 몇개 더 들어 있더군요.
받은지 한 3일 정도 됐는데 아직 10개도 못 먹었습니다.
이런 속도로 먹으면 1년은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 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통이 참 단단 했던것 같은데 지금은 얇아서 쉽게 찌그러 질것 같은 느낌입니다.
통 이외에 종이로된 상자도 같이 왔는데 선물 할 때 쓰면 좋겠네요.
상자가 거의 통이랑 맞먹어서 150개 다 들어 갈 것 같네요.

추파춥스 50주년 기념 통이라고 하더군요. 은은한 생각에 깔끔 로고가 보기에 좋습니다.

가격은 2만원 정도 합니다.
문방구에서 개당 200원 정도에 파는데 2만원에 150개면 개당 150원이 조금 안 되는군요.
50원 아끼자고 큰돈을 쓴듯 한 기분도 드네요.
다 먹고 나면 한 만원 버는 걸까요?ㅎ

보기만 해도 배부릅니다 ㅋ

8가지 맛(딸기맛, 포도맛, 망고맛, 파인애플맛, 레몬라임맛, 딸기크림만, 딸기요구르트맛, 베리요구르트맛)에 어떤 첨가물이 들어 있는지 나와 있습니다.
1개에 열량이 50kcal네요.
무게는 1.8KG이라고 나왔는데 철통 무게까지해서는 2.4KG정도 나왔습니다.
통이 한 600g정도 하네요.

유통기한은 자세히 안 봤는데 한 2년쯤 되는 듯 합니다.

뚜껑을 열어보니 사탕이 가득!
오호.. 다 먹어 주겠어ㅋㅋ

어떤 맛을 먹어 볼까?

그냥 아무거나 집어서 먹습니다;
이건 먹어 봤으니까.. 하면서 놓고 다른걸로 잡아서 먹기도 하구요.
늙어서(?) 그런지 사탕은 다 거기서 거기라는 생각도 있지만, 8가지 맛은 확실히 다르네요.
왜 8가지 맛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맛 별로 분류 하는 것도 귀찮아서 그냥 갯수만 세고 다시 통에 담았습니다.

발렌타인 데이라고 해도 초콜렛도 못 받고, 화이트 데이라고 사탕 줄 사람도 없으니...
저 혼자서 다 먹을 겁니다 +ㅁ+

다 먹으면 다 먹은 기념으로 또 포스팅 해야겠네요.
하하

즐거운 화이트데이 보내세요~

'나의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간만의 일기  (1) 2009.03.26
도메인 기관 이전  (0) 2009.03.23
추파춥스 150개 구매!  (5) 2009.03.14
새로운 스킨 적용  (2) 2009.03.12
모넬린님 블로그에서 지뢰를....  (8) 2008.07.27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에 다녀왔습니다.  (2) 2008.07.24
Posted by Bold